이런 생각을 할 때가 있어요. 문득 누군가와 수다를 떨고 싶다면,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면, 혼자서 음악을 듣고 있다면, 오래전에 읽었던 책을 다시 펴고 있다면, 무심코 두잔 째 커피를 마시고 있다면, 지금 외로운 거라고요. 이런 생각을 할 때가 있어요. 문득 잊었던 친구가 전화를 해 준다면... 그리고 또 생각하지요. 마음의 문을 조금만 열어 둘걸... - 들꽃향기 님, '문득'에서 - 왜 그동안 남의 문이 열리기만을 기다렸을까요. 내가 먼저 닫은 마음의 문을 열어야겠다는 생각을 왜 여태 하지 못했을까요. 굳게 닫은 내 마음의 문을 엽니다. 당신, 언제든 오세요.
Posted by 해맞이 농주모

댓글을 달아 주세요